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난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로 잘못 탔어요!  어떡해~~"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질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일이 실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중에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할 때 자신의 탑승권을 자세히 살펴보는 분 계신가?   항공업무에 종사하는 글쓴이도 항공기를 이용할 때 탑승권을 자세히 보지는 않는다.  그저 탑승구와 탑승시간 정도 확인하는 정도일뿐...

탑승수속 직원이 건네주는 탑승권을 아무런 의심없이 받아 여권과 함께 챙기는 것이 일반적이다.  탑승시간과 탑승구는 물론 확인한다.  당장 필요한 정보이기 때문에 당연한 것이지만, 반면에 탑승권에 자신의 이름이나, 편명, 구간 등을 자세히 확인하는 승객들이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직원이 좌석 배정해서 준 것이니 정확할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믿음이 때로는 낭패를 경험하게 한다.



 83세 할머니, 엉뚱한 항공기 탑승해

미국 US에어웨이즈는 플로리다로 가야 할 83세 할머니 승객을 푸에르토리코로 보낸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피터스버그 타임즈紙는 전했다.

엘프리드 쿠에멜(83) <사진: Petersburg Times>

엘프리드 쿠에멜(83) <사진: Petersburg Times>

베라 쿠에멜 (Vera Kuemmel) 씨는 탬파 국제공항에서 뉴욕에서 돌아오시는 자신의 83세 어머니(엘프리드 쿠에멜)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항공기가 도착한 후에도 어머니를 만날 수 없었다.  수하물 찾는 곳이나 만나기로 약속했던 어느 곳에서도 어머니를 발견할 수 없었던 것이다.

한밤 중이 되서야 쿠에멜씨는 휴대전화를 통해 자신의 어머니의 공포에 떠는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어머니는 수하물 찾는 장소에 있었던 것이었다.  그러나 그곳은 원래 원래 목적지였던 탬파 공항이 아니었다. 푸에르토리코의 산쥬앙 공항이었던 것이다.

플로리다 탬파(Tampa)행 탑승권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푸에르토리코행 항공편에 탑승했던 것이다.  결국 나중에 이 사실을 파악한 US에어웨이즈는 부랴부랴 할머니를 다시 뉴욕을 거쳐 탬파에 도착하도록 조치했으나, 딸 베라씨는 이 어처구니 없는 항공사의 실수에 이해할 수 없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구체적인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탑승권을 들고 항공기로 이동하던 중에 다른 항공기 탑승구로 잘못 들어섰던 것으로 짐작하고 있을 뿐이다.  실제 미국의 일부 공항은 직원에게 탑승권을 제시한 이후 항공기에 탑승하기 위한 이동로에는 다른 항공편 탑승구도 함께 늘어서 있기 때문에 실수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그러나 그런 혼란을 방지할 책임은 항공사, 더 나아가 공항 측에 있기 때문에 그 실수를 용납할 수는 없을 것이다.



 미스 보딩 (Mis-Boarding, 오탑승) 은 항공사 잘못

내가 실제 공항 현장에 근무할 때 있었던 일이다.

어느 정도 새벽 업무를 끝내고 퇴근할 때 쯤 됐는데, 갑자기 사무실이 어수선해지며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알고보니 '승객 한 분이 엉뚱한 항공기에 탑승해 날아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뉴욕으로 가야 하는 승객이 홍콩행 항공기에 탑승한 것이었다.

아니 어떻게 다른 항공기에 탑승할 수 있지?  당시는 신입 시절이라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  승객이 가지고 있는 탑승권을 확인해서 탑승시키는 것이 절차이고, 이 절차를 잘 지켰다면 도저히 발생할 수 없는 사건이기 때문이다.

목적지 도시, 공항 발음이 헷갈려?

그러나 위 기사에서나, 글쓴이의 항공 경험을 비추어볼 때 소위 미스 보딩(Mis-Boarding, 오탑승)이라는 이런 실수는 적지않게 발생하는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워싱턴의 덜레스(Dulles) 공항행 항공편에 탑승해야 하지만 달라스(Dallas)행 항공편에 탑승한다거나 하는 일들이 종종 발생하는 것이다.

다른 사람의 탑승권을?

항공사 직원의 실수일 수도 있고, 승객 자신의 실수일 수도 있다.  다른 사람의 잘못된 탑승권을 발행할 수도, 아니면 정확한 탑승권이지만 승객의 착오로 공항 이름과 도시 이름을 헷갈린다거나 공항 이름도 비슷한 발음 때문에 혼동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탑승구가 헷갈려?

또는 공항 시설 문제로 인해 2편 이상의 항공편 승객이 한개의 탑승구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 인천 공항 등에서는 잘 발생하지 않지만, 외국의 일부 공항은 협소한 시설 때문에 한개의 탑승구를 여러 항공편이 나눠 사용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탑승구가 바뀌었다?

또한 경우에 따라 항공기 탑승구가 변경되는 경우도 있다.  공항 시설 운용 상 항공기의 탑승구가 갑작스럽게 바뀌는 경우가 있다.  물론 이때 여러차례에 걸쳐 안내 방송을 하지만, 공항이라는 환경 상 제대로 들리지 않을 때도 있고, 다른 데 정신팔려 있다가 듣지 못할 때도 있다.

이때 무작정 애초의 탑승구만을 기억하고 탑승하려 하는데, 직원마저 (바보처럼) 실수한다면 전혀 다른 비행기에 타고 있을 가능성이 대단히 (?) 높아질 수도 있는 것이다.

그러나 어찌되었건 승객을 원래 예약했던 항공편이 아닌 다른 항공편을 탑승시켰거나 방치했다면 분명 항공사가 잘못했다는 것에 대해 이견이 있을 수 없다.  마지막까지 승객을 확인하고 올바른 항공편에 탑승하도록 해야 하는 것이 항공사의 당연한 책무이기 때문이다.  그로인해 발생하는 모든 시간적, 정신적 손해는 항공사가 책임져야 할 것이다.

탑승권(보딩패스, Boarding Pass)에서 필히 확인해야 할 항목

탑승권(보딩패스, Boarding Pass)에서 필히 확인해야 할 항목

다만 한가지, 항공편을 이용하는 승객들도 주의해야 할 것은 서두에도 언급했다시피 자신의 항공편과 탑승권 상의 항공편, 그리고 실제 탑승구의 항공편명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항공사의 실수거나 승객 본인의 착오였다 할 지라도 그 일차적인 피해는 고스란히 승객 본인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다.

꼭 확인하자.  탑승권 상에서 자신의 이름, 항공편명, 목적지, 그리고 탑승시간탑승구는 필히 확인해야 하는 항목이다.  그리고 탑승구도 수시로 변경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자.  혹시 만의 하나 조금이라도 의심스럽거나 의문점이 들면 바로 항공사 직원에게 정정을 요구하는 것이 더 큰 시간적 피해를 막는 길일 것이다.

생각해 보라.  뉴욕으로 날아가야 할 당신이 이미 날고있는 홍콩행 항공편에 타고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면...?  이 얼마나 황망스러운 경우가 되겠는가...  아니, 홍콩가야 하는데 뉴욕행 비행기로 잘못탄 것보다는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


  1. 놀라운 모래조각 작품 (오우 ! 놀라워라 ~~)
  2. 땅으로, 바닥으로, 물속으로 처박히는 자동차들
  3. 전철 티켓으로 만든 대형 아톰 모자이크
  4. 구글 어스로 본 미스테리 써클 Top 10
  5.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의 장관
  6. 세계의 멋지고 재미난 다리 10선
  7. 엇! 슈퍼맨의 집이 진짜로 있어?
  8. 버려진 슈퍼카(Super Car) 들
  9. 세계에서 가장 작은 동물 10선
  10. 할로윈의 저주? 호박에게 이런 잔인한 일이..
  11. 이런 케이크는 먹기 힘들겠다 ^^
  12. 난, 흰색이 좋아. 신기한 알비노 동물들
  13. 너 초등학생이냐? 초등학생도 이런 건 안틀려!
  14. 독창적이고 실용적인 머그컵들
  15. 세계 최초 디지털 카메라는 이렇게 생겼다.
  16. 눈(Snow)에 얼굴 눌러 만든 환상적인 사진
  17. 우주에서 가장 큰 별, 그 어마어마한 크기란...
  18.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 3선
  19. 해변의 이상한 조형물
  20. 호수 안에 섬, 그 섬안에 다시 호수가 있는 호수
  21. 무당벌레 비행 모습 초고속 촬영.. 날개의 비밀
  22. 구글맵 때문에 들통난 여자 친구 행각
  23. 수분만에 홍수에 절단나는 도로
  24. 괴상한 페이스 페인팅(Face Painting) 괴짜 인생
  25. 구름으로 빚은 멋진 조각
  26. 깜찍한 벤또 (일본 도시락) 의 세계
  27.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들
  28. 꺄아악, 우리 주변에 인간이 있다구!
  29. 톡톡튀는 엘리베이터 페인팅 아이디어
  30. 2013년, 인간 뇌 시뮬레이션하는 슈퍼컴퓨터 등장 전망
  31. 쌍둥이 집, 하나는 버려지고..
  32. 이렇게 터무니 없이 비싼 일상용품, 손 떨려 쓸 수나 있나?
  33. 화장실에 짜릿한 스키 점프대?
  34. 양떼의 환상적인 매스게임
  35. 서로 다른 해(年)에 태어난 쌍둥이? (두달 터울?)
  36. 재미있는 상상력 발휘된 머그컵 (Mug Cup)들
  37. 신종플루와 함께 등장한 신종 마스크 패션
  38. 에베레스트 산을 가장 많이 정복한 사람은?
  39. 우주인처럼 보이게 하는 신형 우산
  40. 기막힌 몸매 이면에 숨겨진 기막힌 비밀은?


구독하시면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항공상식 링크 모음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는 블로그라는 것이 싸이월드처럼 가족 미니 홈피인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싸이월드만큼 아기자기한 맛이 없더라구요. 알고보니 블로그라는 것이 단순히 사진이나 올리고 1촌 맺고 교류하는 공간만은 아니더군요. ^..

항공 이야기 마당(에어톡)을 시작합니다.

여러분이 보고 있는 이 한가족 블로그는 항공 관련된 이야기를 주로 다룹니다. 하지만 블로그라는 특성 상 특정한 주제의 글에 대해서만 방문자, 읽으시는 분들의 의견교환이 댓글로만 이루어지는 곳이다 보니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데..

여성은 항공기 조종사가 되면 안된다? 어처구니 없는 메모

세상에는 예측 가능한 것보다는 그렇지 못한 것이 더 많은 모양이다. 캐나다의 한 항공사(웨스트제트) 조종사에게 이런 메모가 전달되었다. '여성이 있어야 할 자리는 항공기 조종실이 아니다. 어머니라는 자리야 말로 여성에게 주어진..

추락하는 비행기 안에서 사고 장면을 고스란히 촬영한 사나이

비행기 추락이라고 하면 대개 죽음을 생각한다. 그 만큼 비행기 사고 결과로 치명적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런 상황에서 카메라를 들고 촬영할 수 있을까? 실제 추락하는 비행기 안에서 촬영한 동영상이 화제다. 지난 해..

중, 춘추항공 승무원, 기내에서 메이드(Maid) 코스프레 한다?

저비용항공의 특징은 파격에 있다. 가격은 물론이고, 공짜는 없다 등도 기존의 관념을 깬 파격이다. 그런데 이젠 승무원에게도 파격을 강요할 모양이다. 중국의 대표 저비용항공사인 춘추항공(Spring airlines)이 승무원을..

승객 타고 있는 항공기에 연료 주입하면 안된다?

요 며칠 국내 항공업계는 소란스런 소식으로 어수선했다. 필리핀 국적의 저비용항공사인 제스트항공이 갑자기 운항을 중단해, 이를 이용해 필리핀 등지로 출발했거나, 예정이었던 이용객들의 발이 묶여 버렸기 때문이다. 필리핀 현지에 무..

◀ Prev 1  ... 570 571 572 573 574 575 576 577 578  ... 1018  Next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18)
주절주절 (216)
하고하고 (642)
가족 (22)
좋은글 (14)
유용한 정보 (123)
전체 (0)
임시 (0)
Private (0)

who's online

『한』가족

마래바'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마래바 [ http://www.hansfamily.kr ]. All rights reserved.

TNM Media
마래바's Blog (Admin)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