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좌석 없다더니, 공항에 나와보니 널널하네? 본문

하고하고/항공상식

좌석 없다더니, 공항에 나와보니 널널하네?

마래바 2008.11.05 19:08

간혹 공항 탑승수속 카운터에선 이런 풍경들이 벌어진다.

"아니! 예약했는데 왜 좌석을 안 주는거냐고?"

"당신들 내 좌석 다른 사람한테 팔아먹은 거 아니냐고!"

"아니 ..  그게 아니고, 사정은 저.. "

분명히 예약하고 티켓도 다 구입했는데, 공항에 막상 나와보니 좌석이 없다는 거다.

여행을 시작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처럼 황당한 일이 없다.  좌석 예약도 하고, 항공권도 구입했는데, 이 무슨 청천벽력같은 일이란 말인가?


 좌석 부족은 대개 초과 예약 (Over Booking) 탓


내막은 이렇다.

대개 거의 모든 항공사들은 초과 예약(Over Booking) 이라는 걸 한다.  이게 뭐냐면, 한 항공편 예약을 받는데, 예약을 했지만 실제 나타나지 않는 사람들을 대비해서, 정해진 좌석 수보다 일정량 초과해서 받는 예약을 의미한다. 항공사마다, 또 노선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5% 혹은 10% 정도를 초과예약하는 경향이 있다.

예약을 하고도 나타나지 않는 것을 예약 부도라고 하고, 그 비율을 예약 부도율이라고 하는데, 예약문화가 성숙하지 못할 수록 이 예약 부도율은 높아진다.  실제 이런 예약 부도 때문에 꼭 탑승해야 할 사람들이 예약하지 못하고, 또 탑승하지 못하는 불이익을 당하기 때문이다.

이런 예약 부도율은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게 나타난다.  소위 선진국이라고 하는 나라들보다는, 예약문화가 덜 발달한 나라에서 예약부도율이 높게 나타나기 마련이다. 

또한 항공사마다 조금씩 차이를 보이기도 한다.  일반 항공사보다는 저가 항공사의 경우 예약 부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대개 저가 항공사들은 탑승하지 못하면 대개 항공권을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일 것이다.  설사 환불 가능하다 해도, 수수료가 과도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공항에서 좌석이 널널한 경우는 대개 항공기종 변경 때문


이런 초과 예약으로 인해 공항에서 자신의 좌석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반대로 예약할 때는 좌석이 없다, 부족하다, 예약이 만석이다 라는 등의 이유로 예약이 불가능했는데, 공항에 실제 나와보면 좌석을 어렵지 않게 구하는 경우도 있다.

이건 또 뭔가?

예약할 때는 좌석이 없다더니, 실제 비행기는 좌석이 빈 채로 운항하기도 하다니 말이다.

그래서 항공사 좌석 운영(콘트롤)이 어렵다.  분명 예약 시점에서는 좌석이 부족할 것 같아 보수적으로 운영했는데, 막판 시점에 이르러는 예상보다 예약율이 저조하거나, 갑자기 단체 등이 예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노스웨스트의 A330 기종

노스웨스트의 A330 기종

또 한가지는, 항공기 자체가 바뀌는 경우에 이런 예약 시점과 실제 단계에서 공급 좌석이 불일치하는 현상을 발생시킨다.

예를 들어 예약 시점에서는 에어버스 330 기종으로 운영하려고 상대국가에 허가도 받고, 예약도 이 항공기 좌석 기준으로 접수한다.  그렇지만 예약 시점은 대개 300일 이전부터 가능한 관계로 그 과정에서 얼마든지 항공기 종류가 변경되기도 한다. 

중간에 항공기 종류가 바뀌는 것이야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으므로 예약 좌석 콘트롤이 가능하지만, 항공기라는 것이 민감한 기기여서 항공기 동작에 조금만 이상이 보여도 즉시 정비에 들어가기 때문에 막판에 항공기 종류가 변경되는 경우가 생긴다.

이때 대부분은 항공기 종류를 작은 기종에서 같은 기종이나 큰 기종으로 바꾼다.  왜냐하면 변경되기 전 항공기 좌석 수보다 큰 기종으로 바꿔야 작은 기종으로 바꿔 발생할 수 있는 (예약하고도 좌석이 없어 탑승하지 못하는) 불행한 사태를 박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아무리 항공기 스케줄을 돌려봐도 작은 기종으로 바꿀 수 밖에 없는 경우도 발생하기는 한다. ^^;;)

이렇게 되면 예약 시점에는 250석 되던 항공기였는데, 항공편 출발 하루 혹은 당일에 300석 짜리 항공기로 바뀌게 되는 것이다.


 항공기 교체는 여러가지 문제 초래


"저, 오늘 꼭 중국 북경으로 가야 하는데, 좌석이 가능할까요?"

A씨는 공항 카운터에서 대기라도 할 요량으로 이렇게 직원에게 물어본다.

"북경 말씀이신가요?  좌석 여유 있는데요?  아무 카운터에서나 탑승수속 하시면 됩니다."

이럴 때 다행히도 탑승할 수 있다는 안도감에 마음을 놓겠지만, 한편으로는 어제까지 없다던 좌석 안내에 대해 실망감과 의구심이 생기는 것도 어쩔 수 없는 일일 것이다.

다행히 좌석 수가 늘어나, A씨처럼 탑승하게 되는 것이라면 더 없이 좋은 경우지만, 항공기가 교체되는 것은 여러가지로 그리 바람직하지 않다.

에미레이트 항공의 B777

에미레이트 항공의 B777

항공기는 정해진 스케줄에, 정해진 기종으로 운영하는 것이 안정성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  갑작스럽게 변경된다는 것은 그에 걸맞는 적응력을 가지고 있어야 하고, 어느 한 순간이라도 소홀하거나 실수하게 되면 그만큼 항공기의 불안정성은 증가하기 때문이다.

또한 항공기마다 서비스하는 장비가 달라, 예약 시점에는 분명 개인용 AV시스템이 가능한 비행기라고 해 놓고선, 항공기 탑승해 보니 그냥 벽에 걸려진 스크린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승객 입장에선 불만이 생길 수 밖에 없다.  노트북 컴퓨터 전원 공급 장치가 있는 기종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항공기도 있다.

그래서 항공사들은 가능한 항공기 교체나 변경에는 신중을 기할 수 밖에 없다.  새로 바뀌는 항공기가 해당 국가에 운항할 수 있는 지, 비행 허가는 획득한 기종인 지, 기내식은 문제없이 탑재할 수 있는 지, 승객 좌석 수는 괜찮은 지, 조종사는 확보되었는 지, 등등 따져야 할 것이 너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하나라도 스킵하거나 확인을 소홀히 한다면 심지어 항공기가 운항하지 못하는 사태에도 직면할 수 있다.

가능하면 정해진 항공기가 정해진 스케줄에 맞춰 운항하는 것이 최선이다.  항공기 교체나 변경으로 인해 발생하는 제반 안전 문제나 비용 문제를 생각하면 말이다.  물론 승객들에게도 애초 한 약속을 지킨다는 뜻이기도 하므로 가능하면 원래 스케줄대로 운항하는 것이 최선인 것이다.


1. 서울서 제주까지 항공기 연료는 몇 드럼이나 쓸까?
2. 조종사가 운전을 너무 못해요 !
3. 항공권 가격은 왜 차이가 날까?(싸게 구입하는 방법)
4. 이제 액체류를 가지고는 항공기에 탑승할 수 없군요
5. 비행기 앞자리가 빈 경우에도 주지 않는 건 왜죠?
6. 항공기가 번개를 맞아도 안전한 이유는?
7. 짐(수하물)을 잃어버리지 않는 방법
8. 항공기 좌석 중 좋은 자리는 어디?
9. 여권/Passport에 대해 알아보자 (여권의 비밀)
10. 항공기 짐은 어떻게 마지막 목적지까지 연결될까?
11. 항공사와 여행사는 악어와 악어새?
12. 항공권은 여행구간 순서대로 사용해야
13. 항공기는 하루에 몇 시간 떠 있을까?
14. (종이) 항공권 발권 시 별도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15. 항공기 최고의 인기기종은?
16. 비행기는 새(Bird, 鳥)가 무섭다
17. 죽어도 떠야 한다 !! (항공기 이륙의 비밀)
18. 연료, 버려야 산다 (항공기와 비상착륙)
19. 마일리지 프로그램 (1) - 어디서 처음 만들었을까?
20. 항공기는 다이어트와 전쟁 중
21. 날씨가 나쁠 때 항공기는 무슨 기준으로 띄우나?
22. 국내 항공사의 정시운항 능력은 어느정도 수준일까?
23. 항공사가 왜 여권 검사하나?
24. 항공여행 무료 수하물 부치는 방법
25. 항공기 기장(機長)이 되려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
26. 즐거운 여행을 위한 항공기 기내 예절
27. 안전한 항공여행, 상식적인 기내 수칙
28. 공동운항편 이용 시, 체크 포인트
29. 국내선 항공기는 뜨자마자 착륙을 준비한다?
30. 항공기 기내가 조금 춥게 느껴지는 이유?
31. 조종사 좌석마다 임자가 있다 !
32. 조종사는 햇볕이 괴롭다 (선글래스의 유래)
33. 항공기 폭파 장난전화, 이제 그만
34. 공항은 24시간 운영되지 않는다?
35. 이륙 시 항공기 꼬리부분, 활주로에 닿는 사고 연출
36. 거대한 비행물체, 하이브리드 에어쉽
37. 과거 위반사실로 자칫 입국 거부될 수도 (미국 출입국)
38. 무릎조차 펴기 힘든 좌석 공간은 괴로워
39. 기내 인터넷 이용 시 에티켓은?
40. 항공기도 때로는 무임승차를 좋아해 ^^ (항공기와 제트기류)
41. 기내에서 추울 때 따뜻한 항공여행 팁
42. 엔진 하나만 가지고 안전할까? (ETOPS)
43. 편안한 기내 여행을 위한 팁 몇가지
44. 항공기는 스치기만 해도 사고 !! (Near Miss)
45. 주의해야 할 항공권 상식 ① - 타 항공사 사용불가
46. 기내에서 승객이 사망한다면?
47. 조종사도 술 마시고 싶다?
48. 혹시 의사 선생님 계시나요?
49. 어린 아이들 데리고 항공여행 하는 법
50. 비슷한 수하물 조심해야 분실 방지
51. 분실 수하물의 종착지는? 폐기 처분?
52. 맹인인도견은 애완동물이 아니다
53. 항공기 좋은 좌석 먼저 확보하는 방법 10가지
54. 휴대전화를 항공기에서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
55. 내가 수하물 잃어버릴 확률은?
56. 항공기에서 승무원들이 쉬는 장소는?
57. 승객 탔다가 내리면 나머지 승객도 모두 내려야
58. 저가 항공사는 어떤 특징? 선착순 탑승제?
59. 민간 항공시장을 이끈 항공기 톱 10
60. 저가 항공사 (라이언에어), 방심하면 비싼 요금 치루기 십상
61. 여행 전문가가 조언하는 불만제기 10가지 팁
62. 김포공항에 회항한 항공기, 승객은 기내에서 대기해야 하나?
63. 공항에서 18년을 산 사나이
64. 항공기 배경의 항공 영화 10선
65. 가장 안전한 항공기 좌석은 통로
66. 왜 항공사보다 여행사 티켓이 더 쌀까?
67. 재미있는 무인 비행물체 10선
68. 항공기 조종사도 초보 시절 이착륙 하고 싶어도 못해..
69. 미국 공항, 매주 1만 여대 노트북 분실 (공항에서 소지품 분실 예방법)
70. 세계 최장 비행시간 노선 7 선
71. 항공여행 비용 절약 팁 몇가지
72. 항공기, 4번 엔진부터 시동을 거는 이유
73. 장거리 항공편에서 살아남기
74. 어린이 승객 잃어버린 정신나간 항공사 (UM 서비스)
75. 부자만 세계일주? 나도 저렴한 세계일주 항공여행 간다
76. 여행 가방, 간단하게 싸기 (수하물 요금 예방?)
77. 항공 수하물 안전하게 운송하는 몇가지 팁
78. 기내식이 맛있는 항공사 10선
79. 수하물 분실했을 때, 꼭 알아두어야 할 몇가지
80. B747 항공기 엔진은 몇개일까? 숨어있는 엔진 이야기
81. 항공기 출발과 도착, 어느 것이 더 중요할까?
82. 항공시차 증후군(Jet Lag)에 대해 당신이 모르는 10가지
83. 메이데이(Mayday)는 노동절이 아니라니깐!
84. 높은 고지대 공항에선 비행기 날기 힘들다
85. 좌석 없다더니, 공항에 나와보니 널널하네?

[2008.11.05 현재]


2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