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4만피트 상공에서 나만의 개인 공간을 !! 본문

하고하고/항공소식

4만피트 상공에서 나만의 개인 공간을 !!

마래바 2007.10.04 17:10
"메일 주소 좀 알려 주시겠어요?"

"네? 아.. 네.. 서울시 양천구 어쩌고..."

"네? 아니 그 주소 말고 이메일 주소 말입니다."

한 때 이런 개그아닌 개그도 영화 속에서 사용될 만큼 현대 사회에 있어서 전자 메일, 이메일의 중요성은 커뮤니케이션 툴로써의 가치가 날로 커지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이메일 계정으로 구글의 지메일(http://www.gmail.com/)을 주로 사용하고 있다. 사용법도 간단하고 디자인도 심플하면서도 지금은 그리 큰 특출난 장점은 아니지만 메일 용량도 약 2.8GB 를 제공하는 등 장점이 많아 예전에 주 계정으로 사용하던 한메일(http://www.hanmail.net/)은 이제 오래된 친구들이나 예전 소식들을 가끔 접할 때 말고는 자주 사용하지는 못하고 있다.

지메일의 여러가지 장점 중에 내가 잘 사용하는 기능 중의 하나는 구글 특유의 검색 기능을 활용한 Google Alerts 이다. 특정 검색어를 입력해 두면 인터넷을 돌아다니며 뒤져 해당 검색어와 일치하는 기사나 컨텐츠를 내 메일로 보내주는 기능을 한다.

그래서 직업이 직업이니 만큼 항공 관련된 용어를 검색어로 몇개 등록해 두고 메일을 사용하고 있는데, 어제 우연히 미국 abc 뉴스에서 새로운 항공소식이라며 하나 메일로 전달해 준 것이 있는데 최근의 항공업계의 흐름과 진행되는 추세에 대해 소비자들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 같아 하나 소개하고자 한다.


세계 항공업계에는 고급화 바람이 거세다.

최근 들어 항공업계에 다크호스로 떠 오른다고 할 만큼 급성장하고 있는 아랍에미레이트의 에미레이트항공에 대한 미래 시설 투자, 항공 서비스의 고급화 전략 등에 대한 소식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미레이트 항공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퍼스트, 비즈니스 승객을 겨냥한 항공기 기재의 새로운 인테리어 도입을 통해 고급화 시장 전쟁에 총알을 쏟아붓고 있다(has fired the latest salvo in...)라는 표현으로 관련 기사는 시작한다.

특히 쏟아붓는 부문 중에 대표적인 것이 개인 사물함, 선반 등을 구비한 개인 전용 좌석 룸이 바로 그것..

"퍼스트 클래스 좌석은 개인(Private) 공간으로 디자인되어야 한다." Tim Clark 에미레이트 항공 회장의 말이다. 이 항공사는 총 100 대의 장거리 구간 항공편에 대한 인테리어 개선에 약 1천만 달러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그것은 프리미엄 고객들을 유치하기 위한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대서양, 태평양 횡단 구간의 퍼스트,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요금은 대략 왕복으로 미화 5천달러에서 1만2천달러 정도다.  전체 승객 중 적은 부분을 차지하는 이 프리미엄 승객들이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가까이 차지한다고 한다. 에미레이트 항공을 비롯한 다른 여타 항공사들도 이구동성으로 장거리 노선에 대한 프리미엄 좌석(클래스)에 대한 시장 요구는 매년 20 ~ 25 퍼센트씩 최근 몇년 동안 증가하고 있다고 소리 높힌다.

아메리칸 에어라인, 유나이티드 항공, 싱가포르 항공, 루프트한자, 에어 프랑스 그리고 영국항공 등은 이미 퍼스트,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에 대한 개선을 이미 발표한 상태다.

퍼스트 클래스 좌석공간은 호두나무에 가죽으로 되어있으며 문을 닫으면 완벽하게 외부와 차단되어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어낸다.  이 공간에는 넓고 평평한 좌석 겸 침대가 있어 마사지 기능도 갖추고 있다고 한다.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에는 23인치 평면 스크린으로 구성되어 있고, 미니바가 있어 비스켓과 스낵은 언제나 이용할 수 있고, 삼면경과 훌륭한 음식 메뉴가 있다.  음식은 고객이 원하는 시간대에 서비스 되고 캐비어, 스테이크 혹은 바닷가재 요리 등이 준비되어 있다고 한다.

"그것은 객실안에 또 다른 객실이다."  ("It's a cabin within a cabin.")

"퍼스트클래스 고객은 자신만의 환경을 구축하고 이용할 수 있다"


비즈니스 클래스 pod 좌석은 72인치 각도가 조절되는 좌석과 영화 비디오 감상을 위한 17인치 평면 스크린을 갖추고 있다.

일반석 (이코노미 클래스)에는 10.6인치 비디오 스크린을 갖추고 있으며 승객이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접어 넣을 수 있어 비교적 좁은 좌석 공간을 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했다.


왜 이렇게 많은 비용을 항공기 좌석 개선에 쏟아 붓는가?

에미레이트 항공 회장 Clark는 최근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비즈니스 환경과 항공사간 경쟁을 언급하며 에미레이트 항공이 승리자가 되기 위해 해야만 하는 투자라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이런 계획은 업계 리더 격인 싱가포르 항공, 캐세이퍼시픽 항공, 루프트한자 등과 비슷한 수준으로 격상시켜 두바이 항공과의 경쟁을 위한 목적도 함께 가지고 있다.


그러면 다음은 무엇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까?

항공 고객들과 전문가들은 싱가포르 항공이 오는 25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가는 슈퍼 점보 항공기인 에어버스 A380 의 럭셔리한 퍼스트클래스를 기다리고 있다.

2007/09/13 - [하고하고/항공소식] - 싱가포르 항공, A380 좌석 규모 확정


에미레이트 항공은 이 대형 항공기 A380 을 55대 주문하면서 어떻게 꾸밀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
"일급 비밀" 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은 회피했다.


이제 항공업계는 고급화 전략과 저가 전략으로 양분되어 각각의 목적에 올인(All-In)하고 있는 형국이다.
저가 항공사는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생존을, 고급화 전략을 구상하는 항공사는 그에 맞는 고급스러운 서비스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A380 초대형 항공기를 운영하면 공급석이 증대될 것으로 예측했으나 싱가포르 항공의 예에서 보듯 좌석의 수를 늘리기 보다는 인테리어 등 서비스를 고급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으니 말이다.

우리나라의 대한항공도 최근 명품 전략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명품, 즉 소비자들이 가지고 싶고, 이용하고 싶은 항공사를 만들겠다는 뜻인데, 이를 위해서는 서비스의 고급화는 어쩔 수 없는 필수 사항인 것이다. 적지않은 투자가 동반되기 마련인데, 어떤 투자전략을 가지고 있는 지 궁금하다.

대한항공 퍼스트클래스 코스모 슬리퍼 시트

대한항공 퍼스트클래스 코스모 슬리퍼 시트

☞ 어쩌면 이런 고급 좌석도 멀지않아 비즈니스나 일반석으로 밀려날 지도 모르겠다. ㅋㅋ


'4만 피트 상공에서 나만의 공간을 즐긴다.'
어쩌면 나 같은 서민은 평생에 누려볼 수 없는 꿈같은 서비스 인지 모르겠다. 

Daum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

본 블로그가 도움되십니까? RSS 로 쉽게 받아보세요. ^^ ->

새로운 항공소식

1. 2007/08/24 - A380 시승해 볼 좋은 기회
2. 2007/08/27 - 미국행 항공편, 기내 라이터 휴대 가능
3. 2007/08/30 - 종이 항공권 시대의 종말을 고한다.
4. 2007/09/01 - 저가 항공사, 더 이상 무료수하물은 없다.
5. 2007/09/05 - 항공시장, 중국을 잡아라 !!
6. 2007/09/12 - 올림픽을 향한 중국 항공업계와 그 무서운 속도
7. 2007/09/13 - 싱가포르 항공, A380 좌석 규모 확정
8. 2007/09/14 - 당국은 Q400 기종에 대한 안전점검을 서둘러야..
9. 2007/09/20 - 사우스웨스트 항공, 국제선 진출? Open Seating 정책 포기?
10. 2007/09/21 - 신형 항공기 B787 드림라이너 안전성 의문 제기?
11. 2007/09/26 - Q400 사고 항공기, 랜딩기어 문제..
12. 2007/10/01 - 항공기에도 대체연료가 현실로..
13. 2007/10/02 -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도에 항공기도 포함?
14. 2007/10/04 - 4만피트 상공에서 나만의 개인 공간을 !!


8 Comments
댓글쓰기 폼